[조주청의 사랑방 이야기 제29화] '步行(보행)이 神藥(신약)'

2020-07-29 오전 10:33:04

어느 날부터 밤일이 안 되는 조 참봉’, 황 의원이 추천한 약을 다 먹어도 효험이 없자 분이 치미는데요즘 들어 조 참봉의 얼굴에 먹구름이 드리우고 떠벌리던 말수도 부쩍 줄었다. 잘 서지 않는 것이다.

 

 

추월관에서 술을 마시고 수기생이 붙여주는 제일 예쁜 기생과 뒷방에 깔아놓은 금침으로 들어갔건만 식은땀만 흘리다가 얼굴도 못 들고 나와 버렸다. 가끔씩 안방에서 부인도 안아줘야 집안이 편한데 어린 기생한테도 안서는 놈이 부인한테 설쏘냐.

 

"내 나이 이제 마흔하나. 이렇게 인생이 끝나서는 안되지." 조 참봉은 황 의원한테 매달렸다. 백년 묵은 산삼·우황·사향·해구신에다 청나라에서 들어온 경면주사까지 사 먹느라 문전옥답 열두 마지기가 날아갔다. 그러나 효험은 없었다. 이 기생 저 기생, 그리고 마음 편히 느긋하게 하겠다고 안방마님 치마도 벗겼지만 결과는 참혹했다.

 

황 의원은 이번에 다른 처방을 내렸다. "조 참봉, 아무리 명약이라도 가슴속에서 불꽃이 타오르지 않으면 허사야. 어부인, 기생들 모두 닳고 닳은 헌것들이잖아. 전인미답의 새것을 품어 봐요." 조 참봉은 황 의원의 권고대로 논 다섯 마지기를 주고 소작농의 열다섯 숫처녀를 첩실로 맞아 들였다. 잔뜩 기대를 했건만 자라목마냥 움츠린 양물은 기어 나올 줄 몰랐다.

 

조 참봉은 울화통이 치밀어 팔을 걷어붙이고 황 의원을 찾아갔다. "야 이 돌팔이 새끼야. 네놈은 오늘 내 손에 죽었다. 네놈의 처방을 따르느라 문전옥답 몇 마지기가 날아간 줄 알아?" 황 의원에게 주먹질을 하고도 분이 안 풀려 주막에 가서 술을 퍼마셨지만 취하지 않았다.

 

삼경이 돼서 뒤뚱뒤뚱 집으로 돌아와 대문을 두드리려는데 대문에 딸린 문간방에서 터져 나오는 간드러진 신음 소리에 조 참봉은 돌처럼 굳었다. 황소가 진흙 펄밭을 걸어가는 소리, 숨이 넘어갈 것 같은 여인의 감창.

 

조 참봉은 이튿날 행랑아범을 사랑방으로 불러 술 한 잔 따르며 물었다. "자네가 나보다 두 살인가 많지 아마?" 꿇어앉아 조 참봉의 술잔을 받은 행랑아범은 어찌할 줄 몰랐다. "그러한 줄 알고 있습니다." 조 참봉은 자초지종을 털어 놓았다. "자네는 며칠에 한 번씩 밤일을 치르는고?" "부끄럽습니다. 사흘 터울로." 조 참봉이 깜짝 놀랐다. "비결이 뭔가?"

 

이튿날 행랑아범은 단봇짐 하나 메고, 조 참봉은 맨몸으로 그의 뒤를 따라 집을 나섰다. 첫날은 이십리도 못 걸었다. 턱과 목이 구분이 안 되는 데다 배는 산더미처럼 솟았고 걸음걸이는 뒤뚱뒤뚱. 평지를 걷는 데도 헉헉 숨이 차고 땀은 비 오듯 쏟아졌다. 어둠살이 내릴 때 주막에 들어간 조 참봉은 저녁을 먹는 둥 마는 둥 쓰러져 잠들었다.

 

이튿날 아침을 먹고 또 걸으며 조 참봉 왈. "오랜만에 잠을 푹 잤네." 그날도 이십리, 다음날은 고개를 넘느라 시오리를 걸었다. "자네 혼자 걸으면 하루에." 조 참봉의 말이 떨어지기도 전에 행랑아범이 답했다. "고개가 있으면 팔십리, 평지는 백리쯤 거뜬히 걷지요."

 

조 참봉은 헉헉 거리며 물었다. "그 음양수를 마시러 가는데 왜 말을 타면 안 되는 건가?" "그건 저도 모르겠습니다마는, 말을 타거나 가마를 타고 가서 그걸 마시면 말짱 허사가 됩니다요." 조 참봉은 한숨을 푹 쉬었다. "얼마나 가야 그 약을 먹고 약수를 마실 수 있나?"

 

"참봉 어르신 걸음으로는 석 달 넘게 걸립니다." 바위에 털썩 주저앉은 조 참봉이 탄식을 하더니만 두 눈을 부릅뜨고 물었다. "거짓말이 아니지?" 행랑아범이 단호히 말했다. "거짓이면 삼년 치 소인의 새경을 받지 않겠습니다."

 

어느 날 소피를 보고 난 조 참봉이 고함을 쳤다. “내 양물이 보이네!” 행랑아범이 씩 웃었다. 올챙이처럼 배가 튀어 나와 자신의 양물을 보지 못했는데 이제 그걸 보게 됐으니 배가 쏙 들어갔다는 소리다. 걸음도 빨라져 하루에 오십 리는 거뜬했다. 걸음에 지쳐 주막에 들어가면 술 한 잔 마시지 않고 쓰러져 코를 골았다.

 

두 달이 돼갈 때 함경도 땅으로 들어가자 조 참봉의 걸음은 더욱 빨라져 하루에 칠십리나 걸었다. 집 떠난 지 두 달 스무닷새째, 조 참봉이 산속 나무 그루터기에 앉아 있자 행랑아범이 환약 세알과 표주박에 담긴 물을 건넸다.

 

환약을 털어 넣고 음양수를 벌컥벌컥 마셨다. 그날 온정리 기생집에 들어갔다. 조 참봉은 참으로 오랜만에 기생을 기절시켰다. 조 참봉은 희색이 만면했다. "그 명약을 한 번 더 먹고 음양수를." 행랑아범은 고개를 저었다.

 

밀양 집으로 돌아갈 땐 당나귀 두 마리를 사서 탔다. 약속대로 조 참봉은 행랑아범에게 삼천 냥을 줬다. 조 참봉이 마신 물은 개울물이었고 먹은 환약은 토끼 똥이었다. 행랑아범은 그 집을 떠나며 이런 글귀를 남겼다. '步行(보행)神藥(신약)'.

 

조주청(45년생) 작가는 안동시에서 출생. 연세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 안동에서 호텔을 운영하다가 1981년 조선일보의 레저잡지 월간 산에 독자만화 투고를 통해 만화가로 데뷔하였습니다. 풍자적이고 익살스런 그림체가 인상적이며 월간조선에 경제만평을 연재.

정차모 기자 (jcm5429@hanmail.net)

의견쓰기

작성자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
(영문 대소문자 구별)을 입력하세요!

홈으로

전체메뉴